Log in Mobile, PC
About FRIMS HACCP 법 규 FooDB 원 료 IngDB 포 장 공 정 - 용 어 Site Update


    ┳기호식물발효식품외식산업 : 잡학, 알코올 기작, 술장점, 술종류, 알콜대사, 알콜용도,

알코올   ▷ ........

    └ 숙취해소 :


제품주류와인

알콜 : 알코올 대사, ADH

- 알코올 대사, ADH
- 술은 나쁘다
- 술은 좋다

효모 yeast
- 발효 효모,  제빵 효모
- 알코올 발효
- 알코올 발효 효율/수율

 

인간의 알코올 분해 능력은 타고 난다

알코올 분해능력은 사람마다 타고 난다. 인종적으로도 상당히 뚜렷한 차이가 있다. 후천적인 '노력'으로는 술 분해능력이 향상되기 어렵단 얘기다. 알코올 분해에 관여하는 두 가지 효소의 역할을 보면 이는 명백하다. 두 가지 효소란 '알코올 분해효소'와 '아세트알데히드 분해효소'이다.
술을 마시면 식도를 타고 내려간 알코올은 먼저 위와 간을 거치면서 1차적인 분해과정을 거치는데, 이때 작용하는 게 알코올 분해효소이다. 이 효소로 인해 알코올은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물질로 변한다. 이처럼 1차 분해만 이뤄지고, 2차 분해가 뒤따르지 않으면 우리 몸에는 '큰 일'이 생길 수밖에 없다. 알코올보다 독성이 더 강한 아세트알데히드가 체내에 잔류하면 해를 끼치는 까닭이다.
아세트 알데히드를 재차 분해하는 효소가 있어야 알코올은 종국적으로 아세트산이라는 큰 해가 없는 물질로 변한다. '알코올-(알코올 분해효소)-아세트알데히드-(아세트알데히드 분해효소)-아세트산'이라는 몸 안의 일련의 화학 공정이 제대로 작동해야 술이 독소가 되지 않는 것이다. 따라서 진짜 주량은 체내 알코올 생화학 공정에 따라 결정되는데, 주량이 큰 사람일수록 알코올 분해에 관한 한 비유해 말하자면 훌륭한 '화학 공장 설비'를 갖췄다고 할 수 있다.
술을 먹으면 예외 없이 얼굴이 시뻘개지는 사람은 십중팔구 아세트알데히드 분해효소가 결핍되거나 극소량만 체내에 분비되는 유형이라 할 수 있다. 얼굴이 빨개지는 건 아세트알데히드가 혈관팽창을 유도하기 때문이다. 음주로 인해 얼굴이 빨개지는 현상을 서양에서는 아시안 플러싱, 즉 '아시안 홍조'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아시안에서만 주로 나타나는 일종의 증후군인 탓이다.
헌데 아시안에게 유독 심한 얼굴 빨개짐이 빈발하는 또 다른 이유는 술 분해에 관여하는 2개 효소, 즉 알코올 분해효소와 아세트알데히드 분해효소 중 전자는 많고 후자는 적거나 없는 현상이 도드라지기 때문이기도 하다. 아시아인들은 일반적으로 흑인이나 백인들보다 알코올을 아세트알데히드로 바꾸는 능력이 월등 뛰어난 효소를 만드는 유전자를 갖고 있다.  
국내외의 연구에 따르면, 한국인들은 평균적으로 중국, 일본인보다는 술 분해능력이 뛰어나다. 그러나 백인이나 흑인에는 미치지 못한다. 아세트알데히드는 암도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다. 아세트알데히드가 아세트산으로 변하지 않고 체내에 남아 있다면 몸에 해로울 것은 자명하다. 음주 후 얼굴 빨개짐은 '술 먹지 말라'는 경고신호로 봐도 무방하다.

알콜의 분해능력

간이 술을 분해하는 능력에는 사람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으나
일반적으로 성인의 경우 체중 1kg당 1시간에 0.1g 의 알코올을 해독시킬 수 있다.
체중이 60kg인 사람은 시간에 6g을 해독시킬수가 있고,
하루에는 총 144g의 알코올을 해독시킬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맥주 1병 (640 ml ) 중에는 약 25g의 알코올이 함유되어 있으므로
하루 6병까지는 해독이 가능하다 (144 ÷ 25g = 약 6병 )
간이 오로지 술의 해독 작용만 할 경우에 이렇게 된다는 것이므로
하루 6병 정도의 맥주를 마신다면 간은 알코올 분해 작용 이외는 할 수 없게 된다.

혈중 알코올 농도 계산법
알코올의 혈중 농도(%)  
        = 음주량(ml) X 알코올 농도 (%) /  833 X 체중 (kg)
체중 60 kg의 사람이 맥주 큰 병 1병을 마셨다고 하면
혈중 농도 = 633(ml) X 5 (%)  / 833 X 60 (kg)  = 0.063 (%)

1. 알코올 흡수

술을 마시게 되면 처음 식도 및 구강 점막에서 알코올은 소량 흡수된다. 이후 약 10%정도의 알코올이 위장에서 흡수되며 나머지 90%는 소장에서 흡수되게 된다. 과음을 하게 되면 알코올의 흡수를 줄이기 위해서 신체에서는 방어 작용을 하게 된다. 위장과 소장으로 들어오는 알코올의 양을 줄이기 위해서 식도와 위장이 연결되는 본문이 열리고 이 때문에 과음 후에는 오심과 구토를 하게 된다. 구토를 하는 경우 일시적으로는 알코올의 흡수가 줄어들어 편안함을 느낄 수는 있지만 반복되는 경우 위액에 포함된 위산에 의해 식도 점막이 손상되어 식도염을 일으킨다. 술을 마신 후 약 30- 90분 후에 최고 혈중 농도치가 나타나며, 이 최고치까지 걸리는 시간은 주로 위의 배출속도에 의해서 결정된다. 혈중 알코올 농도에 따라 다음과 같은 양상이 나타난다.
적어도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자신만의 음주상태를 파악하여 자기 주량을 계산하면서 마셔야 하겠다. 그러므로 술과 건강에 관한 문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자기가 마신 술의 양을 무게로 알 수 있어야 한다. 우선 주량은 반드시 술의 무게로 환산하여 비교해야 한다는 점이다.

알코올은 원래 액체이므로 알코올 양을 측정할 때는 ‘몇 ml'라고 용적으로 다루기가 쉬운데, 이제까지의 관행으로 용적을 다시 무게로 환산하여 ’알코올 몇g'이라고 표현하도록 되어 있다.
마신 술의 양(g)=술의 알콜농도(%) × 마신양(ml) × 0.8 ÷ 100

2. 흡수관련 요인

알코올의 흡수는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결정된다. 지방이 많은 음식물은 이동 속도가 느려 알코올의 흡수를 느리게 하며 공복시에는 음식물과 함께 음주를 하는 경우보다 3-4배 빨리 흡수된다. 또한, 술을 빨리 마실수록 흡수되는 속도도 증가한다. 따라서 음주 시에는 알코올의 흡수를 줄일 수 있도록 반드시 안주와 함께 천천히 음주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한편, 술의 도수 즉, 술에 포함된 알코올의 농도도 흡수에 영향을 미치는 데 일반적으로 15-30%의 술이 가장 빨리 흡수된다. 흔히 마시는 폭탄주의 경우 알코올 함유량이 낮은 맥주(4-5%)와 높은 양주(30% 이상)가 섞여 가장 흡수되기 좋은 상태가 되어 각각의 술을 따로 마시는 경우에 비해 쉽게 취하게 되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3. 알코올의 간 대사 및 배설

체내로 흡수된 알코올은 폐, 소변, 땀으로 10% 정도 배설되며 90%는 간에서 대사되고 산화된다. 산화률은 건강한 성인에서는 개인의 대사률과 상관없이 일정하여, 평균 시간 당 40% ,약 3/4 ounce(소주 3/4잔)의 알코올이 산화된다.
알코올이 산화되면서 에너지가 생기므로,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은 영양섭취에 소홀해진다. 혈액을 통해 간으로 이동한 알코올은 간에서 생성되는 여러 효소(Dehydrogenase, Catalase등)에 의해 아세트알데히드로 대사되며 생성된 아세트알데히드는 다시 효소에 의해 신체에 무해한 아세테이트로 대사된다. 이후 아세테이트는 혈액에서 이산화탄소와 물로 분해된다. 알코올의 대사산물인 아세트알데히드에 의해 음주 후 신체적 고통이 유발되며 심한 경우 심혈관계에 영향을 미쳐 사망에 이르게 되는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