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Mobile, PC
About FRIMS HACCP 법 규 FooDB 원 료 IngDB 포 장 공 정 - 용 어 Site Update


    ┳습관변곡점 : 1만 시간, 폭발적 변화, 최소량,

hint   ▷ ........


법칙곡선Sigmoid한계

천재, 아웃라이어 : 1만 시간의 법칙, 10년

- 아웃라이어

심리학자 말콤 글래드웰은 ‘1만 시간의 법칙’

1만 시간의 법칙이란 누구라도 하루에 3시간씩 10년을 노력하면 한 분야의 천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모차르트도 처음부터 뛰어나지는 않았다. 걸작으로 통하는 협주곡 9번은 그가 스물한 살 때 쓴 작품이다. 협주곡을 짓기 시작한 지 10년이 흐른 후였다.
LPGA를 주름잡는 우리의 여자 프로골퍼들도 비슷하다. 박세리 선수가 우리나라 선수로는 처음으로 LPGA에서 우승했다. 그 후 많은 소녀들이 제2의 박세리를 꿈꿨다. 10년이 흐른 지금, 1만 시간을 채운 숱한 선수들이 LPGA의 정상을 차지하고 있다.
글래드웰은 연습량에 따라 천재의 수준도 달라진다고 말한다. 엘리트 가운데 1만 시간을 채우지 않는 이들은 거의 없다. 반면, 그냥 잘하는 사람들은 8천 시간 남짓을 연습한단다. 남들을 취미로 지도할 정도의 사람들은 대략 4천 시간 정도에서 그친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타고난 재능이 없이도 피나게 노력해서 천재가 되리라는 꿈을 품어도 좋겠다.
교육학자 하워드 가드너 역시 ‘다중지능’을 통해 평범한 사람들에게 희망을 준다. 멘사(MENSA)는 전체 인구의 2% 안에 드는 지능을 가진 이들만 가입하는 모임이다. 그럼에도 일상에서는 멘사 회원들이 늘 천재같이 보이지는 않는다. 수학, 과학 등 몇몇 분야를 뺀다면, 이들이 살아가는 모습은 여느 사람들과 별달라 보이지 않는다.
가드너는 지능을 7개 이상으로 나누어 설명한다. 음악지능, 신체운동지능, 논리수학지능, 언어지능, 공간지능, 인간친화지능 등등. 학교 성적이 좋은 아이들은 언어지능과 논리수학지능이 높다. 시험지의 문제는 언어로 되어 있다. 답을 고르려면 논리적으로 앞뒤를 잘 따져야 한다. 당연히 언어와 논리수학지능이 좋은 학생들이 유리할 수밖에 없다.
반면, 손재주가 뛰어난데 기술시험 성적은 형편없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회비 계산은 척척 해내는데 산수 풀이는 시원치 않는 경우도 있다. 이렇듯 신체운동지능, 인간친화지능이 높은 학생들을 위해 시험을 다르게 보면 어떨까? 실기 위주, 응용문제 등을 통해서 말이다. 자신에게 맞는 지능을 찾아내 걸맞은 방법으로 평가받는다면 누구나 뛰어난 사람으로 될 수 있다. 가드너의 말은 노력하면 누구나 성공한다고 외치는 학교 선생님의 말씀이 거짓이 아님을 보여준다.
하지만 1만 시간의 법칙을 뒤집어 보면 우리 마음은 금방 무거워질 테다. 능력을 기르기 위해 1만 시간을 쏟는 사람들은 어떤 처지에 있을까? 입에 풀칠하기에도 힘이 부치는 형편이라면 이만한 기간을 교육에만 쏟기는 힘들다.
살림살이 괜찮은 사람들은 집중양육(concerted cultivation)을 통해 아이들을 기른다. 부모가 온종일 매달려서 필요한 지식과 능력을 길러준다는 뜻이다. 스케줄을 일일이 챙기며 학원에서 학원으로 아이를 나르는 우리네 학부모들을 떠올리면 되겠다. 반면, 쪼들리는 부모들은 ‘자연적인 성장을 통한 성취'(accomplishment of natural growth)에 의지하기 마련이다. 아이가 이러저러한 성공과 실패를 거듭하며 스스로 능력을 길러가기를 기다린다는 뜻이다.
글래드웰은 어느 쪽이 성공에 필요한 1만 시간을 채울 가능성이 높은지를 따져 묻는다. 잘사는 동네의 학생들이 명문대학에 많이 간다는 사실은 더 이상 비밀도 아니다.
다중지능도 우리 마음을 무겁게 하기는 마찬가지다. 자신이 어느 분야에 뛰어난 능력이 있는지를 알려면 다양한 경험이 필요하다. 학원 거리에는 소질과 적성, 능력을 알려준다는 연구소들이 즐비하게 자리잡고 있다. 과연 주머니 가벼운 사람들이 재능을 알아내는 데 필요한 경험과 검사들을 필요한 만큼 할 수 있을까?
토머스 에디슨은 “천재는 99%의 노력에 1%의 영감으로 이뤄진다”는 명언을 남겼다. 사람들은 이 말을 노력을 많이 하면 누구나 위대해질 수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에디슨이 말하려 했던 바는 정반대였다. 그의 진심은 아무리 노력해도 1%의 영감이 없다면 절대 천재가 되지 못한다는 뜻이었단다. 문제는 1%가 재능보다는 재력에 점점 가까워진다는 점이다.
‘성공의 조건은 할아버지의 재력’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린다. 농담의 재미는 가려운 현실을 꼭 짚어 긁어주는 데 있다. 과연 우리는 해리 포터가 ‘타고난 영웅’이기에 위대했던 세상과 얼마나 다른 곳에서 살고 있을까? 학력이 신분처럼 되어가는 세상, 자꾸만 이 물음을 되묻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10년 법칙

저자는 이들 10명을 모델로 '10년 법칙'을 펴나간다. 심리학자 존 헤이스와 하워드 가드너 등이 주장하는 '도약의 10년 법칙'은 "누구든 도약을 이루기 전에 약 10년 동안 관련 기술이나 학문을 부단히 배우고 연습해야 한다"는 것. 아인슈타인이 특수상대성이론의 기초에 대한 생각을 처음 떠올린 것이 1895년, 발표된 것은 1905년이다. 샹폴리옹이 로제타스톤 상형문자 해독을 결심한 것은 1814년, 완전 해독한 것은 1824년이다. 저자가 제시한 모델 10명이 모두 느슨한 '10년 법칙'에 해당된다. 저자는 결론적으로 이렇게 말한다. "99%의 땀과 1%의 영감이라는 에디슨의 말 대신 10년(120개월) 동안 노력한 사람에게는 한두 달(1%) 동안 '천재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주어진다고 말해도 좋으리라. 역사상 그 어떤 천재에게도 심지어 다윈, 아인슈타인,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차르트 같은 천재에게조차도 창조적 도약으로 가는 멀고 더딘 여정에서 지름길은 허용되지 않았다." 결국 '갑자기 튀어나오는 천재(Sudden Genius)' '유레카'는 없고, 10년 공력만 있다는 이야기다. 저자가 '대표 천재'로 선정한 10명의 선정 기준에 대해선 이론이 있을 수 있다. 결론 역시 전복적이지는 않다. 하지만 '천재란 도대체 무엇인가?'라는 의문에 대한 인류의 오랜 탐구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1만 시간의 법칙’ 들어맞지 않아 - 연습의 역할은 3분의1에 불과
2013년 05월 27일(월) 임동욱 객원기자 | im.dong.uk@gmail.com
저작권자 2013.05.27 ⓒ ScienceTimes

‘1만 시간의 법칙’ 들어맞지 않아 연습의 역할은 3분의1에 불과 2013년 05월 27일(월) ‘티핑 포인트’로 유명한 작가 맬컴 글래드웰(Malcolm Gladwell)은 2008년 펴낸 저서 ‘아웃라이어’에서 ‘1만 시간의 법칙(10,000-Hour Rule)’을 소개했다. 10년 즉 1만 시간 동안 꾸준히 연습하면 최고에 다다를 수 있다는 내용이다.
글래드웰은 그 예로 음악가들의 실력을 꼽았다. 최고 수준의 음악학교에 입학할 정도의 연주자들이 해가 갈수록 실력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연습량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저널리스트 매슈 사이드, 노벨상 수상자 대니얼 카네만 등도 이에 동조하는 내용의 저서를 발간했다.
이후 각국의 교육자와 경영학자들은 “1만 시간을 쏟아붓지 않았기 때문에 최고가 되지 못한 것”이라며 실력의 차이를 사회구조가 아닌 개인 차원의 문제로 돌리기 시작했다. 누구나 동일한 지점에서 출발하므로 부지런한 사람만이 앞서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최근 진행된 연구에 의하면 ‘1만 시간의 법칙’은 극히 적은 사람에게만 적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영국, 호주 공동연구진은 체스와 음악 등 가장 많은 연구가 진행된 2개 분야를 대상으로 14건의 기존 연구논문을 분석했다.
그 결과 1만 시간의 노력으로 최고의 경지에 다다른 사람은 체스 분야가 34퍼센트, 음악 분야는 29.9퍼센트에 불과했다. 나머지 경우는 지능, 성격, 유전자, 연습을 시작한 연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결과는 ‘꾸준한 연습만이 전문가가 되는 유일한 방법인가(Deliberate practice: Is that all it takes to become an expert?)’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정리되어 학술지 ‘인텔리전스(Intelligence)’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1만 시간 법칙’ 들어맞는 음악가는 29.9퍼센트뿐

1993년 스웨덴 출신의 앤더스 에릭손(K. Anders Ericsson) 미국 콜로라도대 연구원과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의 랄프 크람페(Ralph Th. Krampe), 클레멘스 테쉬뢰머(Clemens Tesch-Römer) 연구원은 연주 실력 차이에 관한 새로운 학설을 발표했다.
독일 명문 음악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력을 조사한 결과, 입학 이전의 연습량에 따라 실력 차이가 확연히 드러났다는 것이다. 최고 수준의 학생이 7천 시간 이상을 연습했다면 상급 수준의 학생은 5천 시간, 교사를 목표로 하는 보통 학생은 3천 시간만 연습에 투자했다는 것이다.
2007년에는 추가 조사를 통해 “가장 재능이 뛰어난 사람도 최소한 10년 또는 1만 시간의 집중된 연습을 실시해야 국제 무대에서 입상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서양에 전해오던 ‘연습이 최고를 만든다(practice makes perfect)’는 격언이 사실로 드러나자 세계는 ‘1만 시간의 법칙’에 빠져들었다.
이후 글래드웰이 저서 ‘아웃라이어’를 통해 “1만 시간은 위대함을 만드는 마법의 숫자”라고 추켜세웠다. 2010년에는 저널리스트 매슈 사이드(Matthew Syed)가 저서 ‘베스트 플레이어’를 통해 에릭손의 연구를 소개했다. “엄청난 연습 없이는 누구도 최고가 될 수 없으며 꾸준히 연습한다면 누구나 최고가 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2011년에는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대니얼 카너먼(Daniel Kahneman) 미국 프린스턴대 명예교수가 저서 ‘생각에 관한 생각’에서 체스 선수를 예로 들며 ‘1만 시간의 법칙’을 옹호했다.
그러나 최근 미국 미시건대, 라이스대, 사우스일리노이대, 영국 브루넬대, 호주 에디스코완대 등 3개국 5개 대학교 공동연구진이 이를 부정하는 결과를 내놓았다. 음악 연주자와 체스 선수의 실력과 연습량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14편의 기존 연구를 분석하자 ‘1만 시간의 법칙’이 적용되는 경우는 전체의 3분의1도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연습 이외에 지능, 성격, 연령이 복합적으로 작용

아르헨티나 체스 선수들을 조사한 페르낭 고베(Fernand Gobet)와 기예르모 캄피텔리(Guillermo Campitelli)의 2007년 연구결과를 살펴봐도 ‘1만 시간의 법칙’은 들어맞지 않는다.
104명의 선수 중 일부는 최상급 실력에 도달하는 데 2년밖에 걸리지 않았지만 26년이 걸린 선수들도 있었다. 게다가 평생을 훈련과 연습에 투자했어도 최상급에 도달하지 못한 경우도 많다. 1만 시간을 연습했어도 중급밖에 도달하지 못한 선수들도 있다.
나머지 연구결과를 분석해 합산하자 1만 시간의 연습으로 최고에 도달한 체스 선수는 전체의 34퍼센트에 불과했다. 음악 분야는 더욱 심해서 29.9퍼센트만이 ‘1만 시간의 법칙’을 만족시켰다.
최근 들어 학교와 사회에서 경쟁이 심화되며 ‘1만 시간의 법칙’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논문은 “체스 선수의 66퍼센트, 음악 연주자의 70.1퍼센트는 1만 시간의 연습이 아닌 지능, 성격, 유전자, 연습을 시작한 연령 등에 의해 실력 차이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열심히 노력만 하면 누구나 원하는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다”는 평등주의적인 관점과는 어긋나는 결론이 도출된 것이다.
논문은 또한 ‘1만 시간의 법칙’에 오류가 발생한 이유를 실험심리학과 차이심리학의 특성 차이에서 찾았다. 실험심리학자들은 전문가 수준의 능력에 대한 일반적인 법칙을 이끌어낼 뿐 개개인의 차이는 오류로 무시해 버리는 반면, 차이심리학자들은 개인별 차이를 나타내는 요소들을 조사하고 밝혀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설명이다.
연구를 진행한 잭 햄브릭(Zach Hambrick) 미국 미시건주립대 교수는 “하지만 희망적인 부분도 있다”며 “개인의 능력을 엄격하고 공정하게 평가한다면 굳이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쏟아도 두각을 나타내지 못할 분야에서 고생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때 ‘삼당사락’이라는 말이 유행한 적이 있었다. 세 시간을 자면 시험에 붙고 네 시간을 자면 떨어진다는 의미다. 어쩌면 소질이 없는 분야를 택한 것도 모르고 자신의 무능함을 탓했는지도 모른다. 자신의 재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는 분야를 찾아서 꾸준한 연습을 투자한다면 과도한 고생 없이도 남들보다 손쉽게 최고의 경지에 오를 수 있다고 논문은 결론을 맺는다.